아시아의 베를린 베이징을 말하다 ① 홍전미술관
상태바
아시아의 베를린 베이징을 말하다 ① 홍전미술관
  • 이미진 기자
  • 승인 2019.11.27 15: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럽에 베를린이 있다면, 아시아엔 베이징이 있다. 개혁 개방 노선을 채택한 지 41년. 눈부신 경제 성장과 함께 베이징은 현대미술의 메카가 됐다. 베이징을 넘어 중국을 대표하는 현대미술관인 홍전미술관과 UCCA에 다녀왔다. 디지털 없이는 못 사는 젊은 아티스트의 기발한 전시도 살펴봤다.
ⓒ김성래
ⓒ김성래

 

붉은 벽돌 액자에 담은 현대미술 홍전미술관 红砖美术馆 Red Brick Art Museum

베이징에서 단 한 곳의 미술관만 가야 한다면, 붉은 벽돌의 홍전미술관(hóngzhuān měishùguǎn)을 추천한다. 베이징 시내 중심가와 서우두 국제공항 사이에 위치, 지하철로 가면 1시간 넘게 걸릴 정도로 멀다. 그럼에도 이곳에 꼭 가야 하는 이유는 당대 가장 전위적인 작가의 문제작과 아름다운 중국식 정원이 있어서다.

 

ⓒ김성래
ⓒ김성래

 

홍전미술관은 2014년 5월에 설립, 역사가 불과 5년밖에 되지 않지만 중국에서 가장 주목받는 현대미술관으로 자리매김했다. 예술 작품 수집가이자 사업가로 활동해온 설립자 옌스제(闫士杰)의 확고한 취향과 추진력 덕분. 그가 매년 선보이는 5~6개의 기획 전시는 늘 화제를 불러일으키고 있다.

 

ⓒ김성래
ⓒ김성래

 

홍전미술관이 대중에게 한결 가깝게 다가간 비결은 전시 내용만큼이나 경이로운 건축과 정원에 있다. 설계자는 중국 전통 건축의 대가인 베이징대학교 건축과 교수 둥위간(董豫赣). 그는 각 벽돌이 독창적인 건축의 언어로 작용하도록 벽돌을 잘라내지 않고 온전한 형태로 활용했다. 그의 집요함으로 완성된 2만m2의 건축물은 그 자체로 한 폭의 예술이다.

 

ⓒ김성래
ⓒ김성래

 

입구부터 실내, 정원 곳곳에서 만날 수 있는 둥근 모양의 커다란 통로는 중국 전통 정원의 원형 문을 재현한 것으로, 홍전미술관의 상징이자 많은 이들의 인생샷 배경지가 됐다. 원형 문이 반복적으로 놓인 정원에서 근사한 사진을 남기기 위해 이곳을 찾는 방문객도 많다. 중국 전통 정원의 구조를 정교하게 재해석한 덕분에 건축학적 모범 사례로도 높이 평가받고 있다.

 

ⓒ김성래
ⓒ김성래

 

홍전미술관은 지난 11월 2일, 새로운 전시를 선보였다. 영국의 아티스트 사라 루카스(Sarah Lucas)가 그 주인공. 1990년대 영국 예술계에 데뷔, ‘앙팡 테리블’로 불리며 30년 넘게 활동해온 그녀는 페미니스트 문학, 포르노물 등에서 영감을 얻어 일상적인 소재로 인체를 표현하고 여성의 역할을 재정의해왔다. 전시 기간은 2020년 2월 16일까지.

 

알차게 기획된 전시를 보고 난 다음에는 전시 공간만큼 넓고 근사한 정원에서 산책을 즐겨보자. 야외에는 카페와 레스토랑이 있어 티 타임이나 식사를 즐기기도 좋다. 주말이면 강당에서 결혼식이 열리곤 한다.
 

 

 



이 뉴스 혹시 놓치지 않았나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 기사
여행 뉴스 & 트렌드
  • Old & New 경주_1